다이빙플랜 중 빠뜨리기 쉽지만 반드시 행해져야 하는 절차 중 한가지가 바로 다이빙 후의 디브리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한 다이빙 스킬 및 팀다이빙 능력 향상을 위해 영상 디브리핑을 수행하였습니다.

지난 4월10-11일 정기투어에서는 트라이믹스 다이빙을 마친 후,
영상장비를 이용하여 디브리핑을 목적으로 한 펀다이빙을 진행하였습니다.
누구나 스쿠버다이빙 교육을 받게 되면 다이빙 후 강사의 디브리핑을 경험하게 되는데요.
다이버가 된 후 많은 다이빙을 경험하고 다이빙에 익숙해지다보면 그런 과정에 소홀해지게 되죠.
각자 다이빙 스킬에 대한 장단점을 파악하고 더 나은 팀다이빙을 위해
디브리핑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그 첫번째 다이빙이었습니다.

신경쓰지 않는 척 다이빙 시작하기 (사진 김혜진)
누군가 보고있다..보고있다….(사진 김혜진)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사진 및 영상장비 등을 헤드마운트와 손목스트랩에 고정하여 자유롭게 펀다이빙하는 모습을 서로 찍어주었습니다. 허리를 펼 수 없는 다이빙을 마치고 다들 교육받을때의 기분으로 디브리핑 타임을 가졌습니다

입수부터 출수까지 깐깐하게 책임져드립니다

확실히 영상장비를 이용하니 놓쳤던 부분이나 생각치도 못했던 부분들이 여러사람들의 날카로운 눈을 통해서 밝혀지게 되었구요.
그런 부분을 어떻게 조정하면 좋을지도 다 같이 의논해 볼 수 있어 유익하다는 의견이 많아, 앞으로는 짧은 시간이라도 간단하게 디브리핑 절차를 꼭 넣어보자는 쪽으로 의견을 수렴하게 되었습니다.

팀원 얘기를 경청하는 중. 진지함.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 건 개개인의 스킬 문제보다는 팀다이빙에서 놓치고 있던 부분이 생각보다 많았다는 것이었는데요
꽤 긴 시간을 함께 다이빙하면서도 간과했던 의외의 부분들도 많이 언급되어 좋은 참고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과정을 지속적으로 유지하여 더 나은 팀이 되기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기로 하였습니다.
재미도 있고 의미도 남은 다이빙이라고 할 수 있었네요
지금 같이 다이빙하고 있는 버디들과 함께 오랜만에 이런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원래 서로 지적하는 게 재밌잖아요^^)

그 와중에도 이런 예쁜사진에 같이 찍혀 좋았네요!(사진 김혜진)